정치 >

한·미 정상회담..부시,李대통령에 카트운전 양보



【워싱턴=전용기기자】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 일정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미 대통령 공식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의 '하룻밤'이었다. 이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는 18일(현지시각) 헬기편으로 캠프 데이비드에 도착, 헬기 앞까지 마중 나온 조지 부시 미 대통령과 로라 부시 여사와 '역사적 만남'을 가졌다.

이 대통령은 노타이에 베이지색 상의와 짙은 색 바지 차림이었고 김 여사는 바지에 운동화를 신고 등장했다. 부시 대통령은 하늘색 셔츠에 감색 상의, 검은 바지를 입었으며 로라 여사는 검은 상하의에 연두색 숄을 걸친 모습이었다.

두 정상은 첫 만남에서부터 파격을 선보였다.

부시 대통령이 당초 예정과 달리 이 대통령에게 "운전하겠느냐?"며 이 대통령에게 카트 운전을 양보하자 이 대통령은"내가 운전해도 되나. 하겠다"고 말한 뒤 운전석에 올라타 능숙한 운전솜씨를 자랑했다.

이 대통령이 운전하는 카트가 취재진 앞을 지나자 부시 대통령은 "그(이 대통령)는 내가 운전하는 걸 무서워한다"고 농담을 던졌으며 이 대통령도 "그(부시 대통령)가 손님이다"라고 받아넘겼다.

이후 두 정상 내외는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8시5분까지 캠프 데이비드 내 '로렐캐빈'에서 로라 부시 여사가 마련한 메뉴로 저녁식사를 했으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최근 미국 대통령 선거와 에너지, 고령화 문제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만찬에서는 선물교환도 이뤄졌다. 이 대통령은 고려시대 전통 활인 각궁(角弓)을 부시 대통령에게 선물했고 부시 대통령은 답례로 이 대통령의 이름 영문 이니셜 'M.B.LEE'가 적힌 가죽잠바와 텍사스산 가죽가방을 건넸다.
김 여사와 로라 여사는 각각 백자 커피잔 세트와 텍사스산 꽃무늬 찻잔세트를 선물로 교환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두 정상은 마치 오랜 친구를 만난 것처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면서 "부시 대통령은 특히 새로운 한·미 관계를 만들어 가자고 여러 차례 강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만찬에는 두 정상 내외와 함께 미국 측에서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안보보좌관, 조슈아 볼턴 비서실장 등이 배석했고 우리 측에서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등이 자리를 같이했다.

/courage@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