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네티즌은 대한민국 국민아니냐”

“인터넷 네티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냐?”

청와대는 14일 ‘이명박 정부가 독도를 포기했다’는 ‘독도 괴담’에 대해 “대한민국 대통령이 독도를 양보하겠나”며 불쾌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무리 인터넷이지만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독도를 양보하느니 하는 그런 얘기가 횡횡하게 돌아다닐 수 있나”면서 “인터넷 네티즌들은 대한민국 국민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의 이 같은 대응은 일본 우파신문인 요미우리신문이 이날 지난 9일 홋카이도 도야코에서 한·일 정상회담 당시 후쿠다 야스오 일본총리가 이 대통령에게 독도 명기 사실을 알리자 이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보도해 인터넷에서 ‘독도 괴담’이 거세지자 본격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와 관련,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진실은 진실이고 아닌 건 아니다”면서 “요미우리의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는 워딩 가운데 ‘기다려주기 바란다’라는 말은 사실 무근이고 터무니없는 얘기다.
뭘 기다려 달라는 말인가. 한국 내부를 분열시키고 독도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일본 측 언론플레이 결과라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이 대통령은 (독도 명기에 대해) ‘미래지향의 한·일 신시대를 열어 가자는 이 시점에 그런 사태가 벌어져선 안 된다.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취지의 말씀을 한 것”라고 설명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