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보험산업심포지엄] 진익 “자본시장 성장위해 IB는 필수”



최근 미국 발 신용경색위기가 전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세계 4위 투자은행(IB) 리먼브러더스가 무너지면서 투자은행도 상업은행과 비슷한 수준의 건전성 규제를 해야 한다는 논리가 확산되고 있다.

선진 금융기법을 자랑하던 굴지의 투자은행의 몰락은 내년 2월 자본시장통합법 시행을 앞두고 있는 우리나라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정부는 10년 전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기존의 금융체제로는 경제성장을 이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 자통법 도입을 고려해 왔고 그 중심에 IB가 있다.

상업은행은 투자은행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없다. 최대한의 위험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바로 여기에 보험업의 미래가 있다. 미국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자본시장과 IB를 정착시키려면 위험(리스크)을 인수하고 관리하는 방안을 구상해야 한다. 투자은행은 금융상품의 리스크를 보험화를 통해 상쇄할 수 있다. 물론 관리가 잘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의 AIG나 모노라인 사례처럼 오히려 몰락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하지만 이는 뒤집어 생각해 보면 자본시장의 건전한 성장을 위해 보험시장의 책임이 막중하다는 의미가 된다.

최근의 일련의 사태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보험업계에 기회는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나 성장동력과 향후 경제성장을 위해 자본시장 활성화와 투자은행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인식이 확대돼야 한다. 그리고 이를 위해 금융리스크관리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장사가 잘될 때 충분히 비축해 놓고 위기 시에 사용할 수 있는 자본을 확충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mjkim@fnnews.com 김명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