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NHN, 코스피 이전은 작은 호재”

NHN의 코스피 시장 이전은 펀더멘털과는 무관한 작은 호재라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NHN이 코스피 이전으로 기업의 체질이나 영업환경이 바뀌는 것은 아니나 수급여건이 개선돼 투자심리에는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6일 하나대투증권은 황승택 연구원은 “유가증권시장 이전으로 인해 NHN의 펀더멘털상의 변화는 없다”며 “그러나, 수급적인 측면에서 코스닥 시장에서 받았던 투자제한요소가 사라져 수급개선으로 인한 투자심리 개선에는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황 연구원은 또 “10월 2일 주가 기준으로 코스피시장에 상장될 경우 시가총액에서 25위인 현대건설 다음 수준으로 각종 지수편입에 따른 수급개선 역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키움증권도 장영수 연구원도 “NHN이 코스피시장 이전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수급상의 메리트는 기관투자가의 편입 대상으로 부각될 수 있다는 간접적인 효과 이외에도 점차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인덱스펀드의 우선 편입대상이 된다는 직접적인 효과가 우선적으로 고려할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이전이 펀더멘탈과는 무관한 이벤트이며 직접적인 수급적 긍정적 효과가 가시화되는 시점도 6개월 이후인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결정에서 주주친화적인 경영진의 노력을 확인한 것에 의미를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grammi@fnnews.com안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