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정부 “은행들 외화 확보 나서라”



정부가 은행권에 외화유동성 확보 노력에 경주해 줄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중소기업이 유동성 부족으로 애로를 겪지 않도록 급격한 대출 회수를 자제해 줄 것도 당부했다.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은행들은 유동성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외화증권 등 해외자산 조기 매각 등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외환당국의 지원에만 의존하는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에 대해서는 패널티 금리 부과를 통해 엄격히 대응하겠지만 자구 노력을 경주하는 은행이 우대를 받도록 할 것”이라며 “은행장들이 외화증권 등 해외자산 조기 매각, 대기업 외화예금 국내 유치 등에 발벗고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정부는 외환보유액을 활용해 은행의 외화유동성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스와프시장은 물론 무역금융 재할인 등을 통해 시중은행에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전광우 금융위원장도 “기업들이 해외 은행에 예치하고 있는 외화자금이나 해외동포 외화예금을 국내 은행으로 유치하는 등 외화 유입을 증가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정부도 이 같은 노력을 지원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관련제도 개선 등 모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중소기업이 유동성 부족을 겪지 않도록 은행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줄 것도 주문했다.


강 장관은 “은행들이 외화를 과도하게 보유해 시장 왜곡을 초래하거나 무역금융을 지나치게 축소시키면 중소기업들이 유동성 부족에 빠질 수 있다”며 “중소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 장관은 또 “국민은 불필요한 외화낭비를 없애는 한편, 기업은 수출 확대 및 해외직접투자 유인에 노력하고 정부도 해외투자에 대해 시기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최근 일부 은행들이 경기상황이 좋지 않다며 리스크 관리 강화를 명목으로 대출을 급속히 줄이는 것은 거래 상대방의 신뢰나 국민경제 측면에서 볼 때 아주 바람직하지 않은 태도”라고 지적한 뒤 “성장 가능성이 높은 건실한 중소기업들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을 겪을 경우 은행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강 장관과 전 위원장을 비롯해 이승일 한국은행 부총재, 김종창 금융감독원장 등 경제관련 정부기관장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은행권에서는 유지창 은행연합회장과 민유성 산업은행장, 진동수 수출입은행장, 강정원 국민은행장, 이종휘 우리은행장, 신상훈 신한은행장, 윤용로 기업은행장 등 14개 은행장이 참석했다.

/shs@fnnews.com 신현상 강두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