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미수령한 로또 1등 당첨금 409억

로또복권 1등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아 국고에 귀속된 금액이 40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한나라당 나성린 의원이 8일 복권위원회 사무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로또복권 추첨이 시작된 2002년 12월9일 이후 지난달말까지 지급 기한이 초과한 당첨금 미수령 건수가 2839만건에 금액은 2713억원에 달했다.

특히 1등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놓쳐버린 사람은 모두 16명이었으며 금액만해도 409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인당 평균 25억원에 달하는 수치다.


2등에 당첨된 뒤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인원은 128명, 금액으로는 86억원이었다.

연도별로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건수는 2003년 368만건, 2004년 408만건, 2005년 654만건, 2006년 447만건, 2007년 529만건, 2008년 9월말 현재 386만건이었다.

나 의원은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더라도 복권기금으로 남아 공익사업에 사용되기 때문에 미지급 당첨금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하지만 로또 주 구매층이 서민들인 만큼 구매자들이 당첨 여부를 꼼꼼히 챙겨 지급기한인 180일 이내 찾아가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