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10회 서울국제금융포럼] 김종창 금감원장 “유동성 리스크 관리 강화 필요”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이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쏟아 부은 유동성이 새로운 부작용을 만들 수도 있어 리스크 관리를 좀 더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16일 김종창 금감원장은 제 10회 서울국제금융포럼 둘째날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종창 금감원장은 지금까지 한국 금융감독당국은 부동산 버블 등에 대비해 리스크 관리를 효과적으로 해왔다고 자부한다며 리스크 관리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는 의중을 내비쳤다.

김종창 금감원장은 “현재 금융위기가 금융 글로벌화와 금융혁신등 환경변화에 따른 금융 시스템 불안용인에 대처를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상업은행 중심의 기존 규제로는 자본시장의 금융혁신에 따른 위험을 통제하는데 한계가 있음을 토로했다.

김종창 금감원장은 이 과정에서 중요한 두가지 교훈을 얻었다며 “시스템 리스크는 금융당국의 선제적 감독이 반드시 필요하며, 국제적 정책공조가 필요하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창 금감원장은 일부에서 금융위기 재연 가능성 등을 들어 한국 금융감독 당국이 추진 중인 규제완화를 포기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명박하게 반대 의사를 밝혔다.
한국 금융산업은 글로벌 경쟁력이 취약하기 때문에 규제완화를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종창 원장은 “한국금융산업은 아직 글로벌 경쟁력이 부족하며 규제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어 자율성과 창의성을 최대한 발휘할수 있도록 금융규제를 개혁한 자본시장통합법을 통해 수익을 창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향후 업계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파생상품 감독체계를 개선해 나갈것이며 중장기적으로 감독기능을 업그레이드하고 금융선진국의 비전을 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adk@fnnews.com김주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