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 CNS,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개발

LG CNS는 21일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핵심 아키텍처와 자사의 가상화 및 자동화 기술을 통합해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다수의 사용자에게 대규모의 IT자원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것으로 필요한 소프트웨어가 실행되기 위한 플랫폼이 필요하다.

LG CNS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서버 2008 하이퍼-V’, 시스템 센터 제품군 등 윈도(Windows)계열 서버를 바탕으로 구축됐다. 윈도계열 서버 기반의 플랫폼이 만들어 진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회사측은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이용할 경우 기존에 2주 넘게 걸리던 서버 증설 등의 처리 과정이 엔지니어의 개입 없이 가상머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IT자원이 생성돼 웹 상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비즈니스 현장에서 시간과 비용절감은 물론 탄력적인 IT자원의 운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CNS는 향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주도적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LG CNS 인프라서비스부문 김종완 부문장은 “그동안 개념 파악이나 파일럿(Pilot) 적용을 위한 검토 단계에 머물러 있는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상용화 서비스의 기반을 마련했다”이라며 “향후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사례를 확대하고,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 CNS는 MS는 공동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최기영 전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핵심 기술 기반으로 구축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의 확산을 위해 LG CNS의 사례를 레퍼런스로 활용해 공동 영업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쳐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kmh@fnnews.com김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