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 지 인간 면역유전자 지닌 복제돼지 탄생


인체의 면역기능 유전자를 지닌 형질전환 복제 미니 돼지가 탄생했다. 심장이나 콩팥을 사람에게 이식해도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복제돼지의 실용화가 가시화되는 등 이종(異種)간 장기이식 연구에 청신호가 켜졌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장기연구단에서 이종간 장기이식시 면역거부 반응을 연구하고 있는 충남대 진동일 교수와 ㈜엠젠은 인간의 면역기능 유전자 중 ‘FasL(Fas Ligand)’ 유전자를 발현시킨 형질전환 복제 미니돼지가 지난 5월11일 태어나 90일째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 바이오장기연구단은 일반 돼지의 난자에 FasL 유전자가 자리잡은 미니돼지 체세포를 이식해 복제란을 생산하고 이를 체세포와 같은 종의 미니돼지에 이식해 115일만에 자연분만으로 형질전환 복제 미니돼지를 탄생시켰다.

또 유전자 증폭법과 염색체 형광 위치 확인법을 통해 이 돼지가 인체 면역기능 유전자 FasL을 지니고 있음을 확인했다.


농진청 바이오장기연구단은 “FasL 유전자를 지닌 돼지의 장기를 사람에게 이식할 경우 인체 거부반응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이는 지난 4월 태어난 ‘초급성거부반응’을 억제한 복제 미니돼지 ‘지노’에 이은 두번째 쾌거”라고 설명했다.

농진청 바이오장기연구단은 앞으로 초급성 면역유전자가 제어된 지노와 인체 면역유전자를 지닌 돼지의 교배 등을 통해 이종간 장기 이식때 거부반응이 최소화된 돼지를 생산할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장기이식 대기자는 대략 200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economist@fnnews.com이재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