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건강

식용 타르 색소, 뇌신경 영향 ‘미미’

조성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1 11:00

수정 2009.12.01 11:00

음료나 사탕 빙과류 등에 쓰이는 식용 타르 색소가 뇌신경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 2006∼2008년까지 3년동안 식용 타르 색소의 안전성 연구를 진행한 결과 뇌신경 독성은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일 밝혔다.

식약청은 이번 연구에서 사람이 하루에 섭취하는 전체 타르 색소양의 100배 수준을 실험 동물(쥐)에게 투여했다.

그 결과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부위에 세포 사멸이나 형태학적 이상 등 별다른 이상 반응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평균함량의 1000배 수준의 타르 색소를 투여하자 해마 부위의 증식이 감소됐다.


타르색소 실제 섭취량의 1000배는 어린이가 하루에 식용색소청색 1호가 평균 0.66mg 함유된 음료 1300병(300ml/병)을 먹거나 식용색소 황색4호가 평균 0.05mg 함유된 사탕 5만9000개(5g/개)를 섭취한 것과 같은 양이다.


즉, 일상에서 섭취하는 식품에 들어 있는 타르 색소의 양이 인체에 위해하지 않은 수준이라는 것이란게 식약청 설명이다.


하지만 타르 색소 등 첨가물은 가능한 덜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므로 음료나빙과류, 사탕 등을 통해 타르 색소를 극단적으로 많이 섭취하게 되는 집단은 주의가필요하다고 식약청은 조언했다.

/talk@fnnews.com조성진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