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용카드

카드 현금서비스 금리 내년 최고 3.8%P 인하

홍창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1 17:39

수정 2009.12.01 17:39



내년 초부터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금리가 각 카드회사별로 0.4∼3.8%포인트씩 일제히 인하된다.

신한카드, 하나카드, 비씨카드는 연 4.0∼4.5% 수준인 현금서비스 취급수수료를 폐지하는 방식 등으로 금리를 낮추기로 했다.

나머지 카드사들도 취급수수료율을 낮춰 전체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6개 전업카드사와 15개 카드 겸영 은행은 내년 1·4분기 중으로 현금서비스 금리를 최저 0.4%포인트에서 최고 3.8%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각 카드사의 현금서비스 금리는 평균 26.5%(연환산 기준) 수준으로 조달금리와 연체율을 고려할 때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을 받아왔으며 이에 각 카드사들은 금융감독원에 최근 금리인하 방안을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기준으로 현금서비스 평균 금리가 29.36%로 가장 높았던 부산은행이 3.8%포인트로 가장 많이 낮추기로 했고 23.28%로 가장 낮았던 기업은행은 0.4%포인트 인하하기로 했다.


아울러 하나카드는 현금서비스를 받을 때 일회성으로 내는 취급수수료를 아예 폐지하고 3·4분기 현재 26.96%인 현금서비스 금리를 3.42%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신한카드도 금리를 24.91%에서 1.2%포인트, 삼성카드는 25.31%에서 1.2%포인트, 롯데카드는 27.30%에서 1.72%포인트, 비씨카드는 24.29%에서 2.0%포인트 인하한다.


이 밖에 KB국민카드는 25.26%였던 금리를 1.57%포인트, 우리카드는 25.23%에서 1.7%포인트, 농협중앙회는 27.01%에서 1.8%포인트, 외환카드는 27.23%에서 2.0%포인트 각각 낮추기로 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