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인민은행, 신용카드 연체액 증가로 긴장

중국 신용카드 이용자들의 사용 대금 연체액이 74억위안(약 1조2585억원)을 돌파하면서 금융감독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이날 올 들어 3·4분기 말까지 신용카드 대금을 6개월 이상 연체한 액수가 74억위안(약 1조2585억원)을 넘어 전년동기 대비 126.5%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신용카드 연체율도 올해 9월까지 3.4%로 전 분기 3.1%보다 올랐다.


인민은행은 이에 대해 신용카드 대금 연체액에 대해 주의 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신용카드 시장은 여전히 발전가능성이 높은 곳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올해 9월까지 신용카드 발급 1억7500만장으로 지난해 초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상태다.

/coddy@fnnews.com 예병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