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골프장 로비’ 與의원 관련업체 등 전방위 압수수색

조용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1 20:07

수정 2009.12.01 20:07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김기동)는 1일 경기 안성시 스테이트월셔 골프장 로비 의혹 수사와 관련해 한나라당 K의원이 운영중인 포럼과 같은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는 R사 등 4∼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R사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자료를 압수한 뒤 정밀분석중이다. 검찰은 K의원이 후원업체로 알려진 R사로부터 임대료 대납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전기차 제조 업체인 C사의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해 회계장부, 임직원의 개인 수첩 등을 확보하고 분석작업을 하고 있다. 검찰은 C사가 스테이트월셔 골프장에 골프장용 카트 납품과정에서 불법자금 조성 또는 금전 거래가 있었는지, K 한나라당 의원측의 연관성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K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의심되는 업체 등 2∼3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한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이르면 이번 주말께 K의원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골프장 부지 매입 과정에서 이중 계약서를 작성하고 84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이 중 30여억원을 로비자금 등으로 사용한 혐의로 골프장 회장 공모씨를 구속기소한 뒤 비자금 사용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골프장 인허가를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공씨에게서 돈을 받은 행정안전부 국장 한모씨와 전 안성시의회 의장 김모씨를 구속기소한 바 있다.

/hong@fnnews.com 홍석희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