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정총리 “세종시 부처 이전 백지화 또는 원안”

김홍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2 17:26

수정 2009.12.02 17:26



정운찬 국무총리가 2일 정부 부처의 세종시 이전에 대해 “하나도 안 갈 수도 있고 다 갈 수도 있다”고 말해 기존 행정부처의 세종시 이전을 백지화하거나 아니면 원안대로 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민관합동위원회에서 논의 중”이라고 말해 본격적인 ‘세종시 출구전략’에 나섰음을 암시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일 열리는 세종시 민관합동위원회에서 정부 부처 이전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또 ‘대안이 부결되면 원안대로 하겠다’는 국회 대정부질문 당시 자신의 발언에 대해 “그렇게 말한 것은 두 가지 의미였다”면서 “하나는 저희가 안을 내더라도 국회 동의를 받아야 된다는 의미이고 또 하나는 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말하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세종시 유치 추진과 관련, “대기업, 중견기업 등과 접촉하고 있는데 성사돼 좋은 모습의 안을 낼 것으로 본다”며 대안이 마련되면 수정안에 반대하는 충청권과 한나라당 의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정치권을 겨냥해 “세종시는 정치적 신뢰 문제 이전에 국가의 명운이 걸린 대역사로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으면 한시라도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당리 당략이나 개인의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논란을 거듭하기에는 너무나 엄중한 국가 대사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종시를 원안 그대로 이행해야 한다는 분들의 우국충정도 충분히 이해하고 약속만큼 소중한 것이 없다는 것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면서 “우리가 지금 과거에 얽매여 미래를 결정하게 된다면 후손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끼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4대강 사업과 대운하 건설의 연계 가능성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물어봤는데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안 한다고 했다”면서 “저는 (이 대통령이 대운하 사업을) 안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권 도전 가능성과 관련, “총리된 지 2개월이 됐는데 다른 생각을 어떻게 하겠느냐. 저는 훌륭한 총리로 역사에 남고 싶다”면서 “저를 아는 많은 분도 훌륭한 총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 정치에 대한 기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