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제이미 그럽스 “우즈와 31개월간 교제했다”



“그와 31개월간 교제하면서 20차례나 성관계를 가졌다.”

의문의 교통사고와 외도설로 곤경에 빠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불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는 또 한 명의 여성이 나타났다. 2일(한국시간) 미국 CBS 방송은 제이미 그럽스(24)라는 여성이 최근 미국 주간지 유에스 위클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폭로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럽스가 우즈를 처음 만난 건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 칵테일 바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고 있던 2007년 4월이다. 그럽스는 그 뒤 우즈로부터 문자 메시지를 300건 이상 받았고 함께 사진도 찍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4일에는 우즈로부터 ‘아내가 내가 바람을 피운 걸 알지도 모른다’는 내용의 음성 메일도 받았다고 그럽스는 말했다. 유에스 위클리는 인터넷 홈페이지(www.usmagazine.com)에서 2일 발간되는 잡지에 그럽스로부터 건네받은 모든 내용이 실리게 될 것이라고 예고 함으로써 우즈를 둘러싼 진실게임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반면 염문설의 첫 번째 주인공으로 지목되고 있는 뉴욕 클럽 호스티스 레이첼 우치텔(34)은 필요하다면 거짓말 테스트도 받겠다면서 우즈와의 불륜설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논란의 주인공인 우즈는 정작 침묵으로 일관 함으로써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플로리다주 경찰은 심야에 교통사고를 일으킨 우즈에게 벌금 164달러와 벌점 4점을 부과하는 것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2일 AP와 AF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정대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