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 멕시코CGL공장 6주 빨리 정상조업 성공

포스코는 지난 8월 6일 준공된 멕시코 현지공장인 ‘포스코멕시코 용융아연도금강판(CGL)’ 공장이 당초 계획보다 6주 앞당겨진 이달 초 정상조업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멕시코 동부 타마울리파스주 알타미라시에 위치한 포스코멕시코 CGL공장은 준공 4개월 만에 조업 달성 지표가 되는 각종 항목에서 목표 대비 초과 달성함에 따라 북미와 중남미 지역에 고급 자동차강판을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포스코는 “멕시코 CGL공장의 직원 대부분이 현지인들이라는 점에서 정상조업을 6주나 단축시킨 것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공장가동과 함께 멕시코 현지 채용인들 대상의 직무학습을 병행했으며 일부 직원들은 우리나라에 초청해 교육을 진행했다.

아울러 포스코멕시코는 조업 기술력 향상과 품질확보를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포스코의 독창적인 업무평가 프로그램인 ‘비주얼 플래닝(VP)’활동과 학습동아리 활동도 벤치마킹해 현지에서 실시하고 있다.

멕시코는 북미국가 가운데 임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폴크스바겐·클라이슬러·GM·닛산 등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와 오토텍·벤틀러 등 1000여개의 부품회사가 밀집해 있어 명실상부한 북중미 지역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평가받고 있다.
멕시코는 지난해 210만여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등 중남미 최대의 자동차 생산국이기도 하며 전체 생산량의 77%를 미국과 캐나다로 수출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멕시코는 자동차강판 전문생산 기지란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내년 하반기 내에 자동차용 외판재 공급을 목표로 설비 강건화 및 품질향상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이달 말까지 자동차용 내판재를 공급하겠다는 목표 아래 품질인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yhj@fnnews.com윤휘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