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증권일반

11월 채권 장외거래량 412조원..사상 최고

한민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3 18:04

수정 2009.12.03 18:04



11월 채권 장외거래량이 412조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금융투자협회가 3일 발표한 11월 채권시장동향에 따르면 두바이월드 채무지불유예(모라토리엄) 여파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도 상승으로 채권시장이 큰 폭의 강세를 나타내 지표금리(국고 3년)가 전월 대비 34bp(1bp=0.01%포인트) 하락했고 발행규모는 전월대비 2.7% 증가했으며 유통물량도 전월대비 9.9% 증가했다.

특히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융완화기조 지속 결정으로 당분간 기준 금리 인상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으로 매수세가 집중됐다. 두바이월드 모라토리엄 여파로 월간 장외 채권거래규모는 412조원으로 사상 최고치일 뿐만 아니라 400조원도 처음으로 돌파했다. 직전 최고치는 2009년 9월의 382.1조원이다.


국채의 경우 지난 10월 208.4조원으로 최고치를 경신한 이후 11월에 220조9000억원을 기록, 1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회사채의 경우 11월 발행규모가 3조1098억원으로 전월대비 1640억원 감소했음에도 유통규모는 9조3722억원으로 전월대비 2조685억원 증가해서 활황세를 나타났다.


금융투자협회 채권부 신동준 팀장은 “11월에는 10월과 달리 굵직한 재료로 인해 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했고 거래도 증가해서 오랜만에 강세장을 나타냈다”면서 “5.5% 경제 성장 전망과 출구전략 시행 등 부담에서 벗어난 투자심리가 연말까지 지속될지 일시적 현상에 그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