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해외 CDM사업 진출 지원 민관협의회 출범

지식경제부는 국내 기업들의 해외 청정개발체제(CDM)사업 진출을 통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CDM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4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CDM 민관협의회는 사업발굴, 기술·컨설팅, 금융·법률 등 3개 전문 분과위원회로 나뉘어 국내 기업이 외국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참여하고, CDM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분야별로 △사업발굴은 에너지관리공단, 코트라(KOTRA), 한화, LG상사, 삼성물산, 포스코, SK에너지 등이 △기술·컨설팅은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삼정KPMG, 삼성경제연구원 등이 △금융·법률은 법무법인세종, 한국투자신탁, 산업은행, 수출보험공사, 수출입은행, 한국탄소금융 등이 담당한다.

민관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에너지관리공단의 기존 지원조직은 ‘CDM 코리아 데스크’로 확대 개편돼 CDM 사업화 추진과 관련한 종합적인 안내와 행정처리 지원 업무를 하게 된다. 또 코트라는 녹색산업 수출을 지원하는 외부 전문가 그룹인 ‘그린 패스파인더’와 연계해 분기별로 CDM사업 유망국가에서 우리업체가 참가하는 로드쇼를 개최할 예정이다.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