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경제

오바마 “일자리 창출 민간이 나서야”

서혜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04 18:53

수정 2009.12.04 18:53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경제회복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부문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을 위한 포럼에서 “경제성장을 위한 여건 마련에 정부가 중추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진정한 경기회복은 민간부문에서만 가능하다”며 기업들이 고용확대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경제위기로 민간부문에 생긴 자금 부족분을 채워줄 충분한 공적자금이 없다”면서 “대신에 창의적이고 특정 목표를 겨냥해 신속히 대응하는 식의 접근법을 통해 일자리 확충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미 정부가 2차 경기부양책 시행이나 과감한 재정투입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울러 에너지 효율화와 기후 관련 분야에서 공격적인 어젠다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일자리 창출의 핵심인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할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그는 또 “일자리 창출을 많이 할 수 있는 중소기업들에 더 많은 신용을 제공하는 게 정부의 최우선 순위”라며 “은행과 신용시장이 이들에게 더 많은 자금을 공급하도록 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포럼에서 실질적으로 고용 창출을 이끌어 낼만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며 재정적자에 시달리는 정부가 새로운 고용창출 방안을 실행에 옮길 능력도 제한돼 있다고 CNN머니는 지적했다.

지난 9월 말로 마감된 미국의 2009 회계연도 재정적자는 1조4000억달러(약 1624조원)로 미국 국내총생산(GDP)대비 1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공화당 소속 위원들은 경기부양책과 건강보험개혁 등 오바마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일련의 정책들이 “일자리 죽이기”라며 비난했다.

한편, 미국 노동부가 지난달 발표한 미국의 10월 실업률은 10.2%로 2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11월 실업률도 10.2%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인턴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