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삼성물산, 싱가포르서 2억달러 지하철공사 수주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싱가포르에서 2억5900만달러 규모의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싱가포르 동남부 마리나지역에서 발주한 NSL((North South line) 지하철 연장 공사로 삼성물산은 총 연장 1.4㎞ 구간 중 1.1㎞의 지하터널 구간과 지하철 역사 1개소를 시공하게 된다.
설계시공 일괄방식으로 진행되면 공사기간은 총 56개월이다.

이로써 삼성물산은 싱가포르에서 세계적인 난공사로 불리던 칼랑파야르바 지하고속도로 공사, 지하철 703공구, DTL 908구간, 마리나해안지하고속도로 등 지난 2007년 이후 싱가포르에서만 지하 고급 토목공사만 총 4건 13억달러치를 수주해 향후 지속적으로 발주될 싱가포르 지하토목공사에 대한 수주기반을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

삼성물산 정기철 해외사업본부장은 “대부분 연약지반인 싱가포르에서 지하공사는 무엇보다 기술력이나 공정관리 능력이 없으면 공사수행이 어렵다”며 “삼성물산은 이곳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향후 수주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kwkim@fnnews.com김관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