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신한은행, 사진전 수익금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

안대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10 12:53

수정 2009.12.10 12:53

신한은행이 직원이 기획한 사진전에서 모인 수익금 2500만원을 불우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전액 기부했다.


10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 소재 신한은행 금융사 박물관 내 신한갤러리에서 지난 11월 2일부터 2주간 ‘빛으로 여는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작품집 발간과 함께 사진전을 개최했다.

신한은행은 사진전 수익금은 어려운 가정환경의 학생들을 위해 사용하고자 ‘지리산고등학교’에 500만원, 신한은행내 불우한 이웃을 위한 모금계좌인 ‘사랑의 클릭’에 500만원, 장애인 복지 재단인 ‘승가원’에 1500만원을 기부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기부는 고객과 직원이 함께 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우리의 힘든 이웃이 추운 겨울을 조금이나마 편안하고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owerzanic@fnnews.com안대규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