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압구정 밤하늘,파주시보다 22배 밝다



수도권에서 별을 가장 밝게 볼 수 있는 곳은 경기도 파주 법원읍으로 조사됐다.

반면 서울 문래동과 압구정동은 밤하늘의 밝기가 법원읍에 비해 22배 밝아 수도권에서 별보기가 가장 어려운 지역으로 나타났다.

밤하늘이 밝을수록 별을 보기가 어려워지며 이는 그만큼 빛 공해가 심각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2009 세계 천문의 해 한국조직위원회는 연세대 천문대와 공동으로 지난 7∼11월 서울, 인천, 경기지역 64곳의 밤 하늘 밝기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측정 결과 서울지역 52곳의 밤하늘 평균 밝기는 16.79등급이었으며 가장 밝은 곳은 문래동(16.16)과 압구정동(16.21), 가장 어두운 곳은 수서동(17.59)으로 나타났다. 천체 등급은 밝을수록 숫자가 작다.

인천과 경기도 내 12개 지역의 평균 밝기는 17.19등급이었다.
가장 어두운 곳은 파주시 법원읍(19.58등급)으로 압구정동과 법원읍의 밝기 차이는 3.37등급에 달한다. 밝기 등급은 로그를 취한 값이기 때문에 이는 22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조사팀은 두 지역의 거리가 38㎞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서울의 빛 공해가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의 실제 관측은 연세대 천문우주학과 안성호, 김진협, 강이정씨와 석사과정 배현진씨가 참여했으며 달빛과 날씨, 박명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믐 전후, 구름 없는 맑은 날 일몰 1시간 30분 뒤에 관측했다

/economist@fnnews.com 이재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