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권영세 “오세훈, 경선통해 평가받아야”

정인홍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14 10:27

수정 2009.12.14 10:27

한나라당 서울시당 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은 14일 “1천만이 넘는 서울시를 이끌어가는 시장을 뽑는 선거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닌 정책대결이 돼야 한다”면서 “당내 치열한 경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에 출연, “사실 서울시의회의 90% 이상이 한나라당 의원이 차지한 가운데 오세훈 시장이 3년 가까이 해오셨기 때문에 냉정한 평가를 받기에는 사실 부족했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재선을 염두에 두고 있는 오세훈 시장에 맞서 원희룡 의원 등 당내 서울출신 의원들이 도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치열한 경선을 통한 후보 선출을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돼 주목된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 자격으로 “전 세계 도시간 경쟁에서 서울이 국제적 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감각과 비전과 함께 도시빈민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서민을 위한 생활정치를 펼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