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1면스트=일자리 창출 위해 지역별 일자리 공시제, 취업지원관 도입

전용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14 16:35

수정 2009.12.14 16:35


2010년부터 약 150개 대학에 ‘취업지원관’이 배치되고, 구직자와 우수 중소기업을 체계적으로 연결해 일자리를 중개하는 정부 데이터베이스(DB)가 구축된다. 또 지방자치단체장이 임기 중 일자리 목표를 제시하고 이행여부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지역별 일자리 공시제’가 도입된다.<관련기사 3면>

보건복지부, 노동부, 여성부, 국가보훈처는 14일 서울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서민·고용 분야 ‘2010년 합동 업무보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서민 일자리 창출 및 사회 안전망 내실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개 부처에 대해 먼저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서민을 위한 배려와 젊은이를 위한 일자리를 만드는 게 매우 중요한 국정과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금년에 자칫 경제가 좋아졌다고 앞으로 긴장을 풀 수 있고 서민을 소홀히 하게 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면서 “아마 내년 하반기쯤 되면 서민들도 (경기회복을) 체감하지 않겠나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서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선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근로빈곤층·여성·베이비부머 등을 위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청년층을 위해선 △대학마다 ‘취업지원관’을 배치해 취업준비생의 진로지도, 취업상담 및 매칭서비스를 제공하고, 근로빈곤층에겐 △‘취업주치의’를 지정해 150만원 미만의 저임금 실직 근로자가 취업할 때까지 통합서비스를 지원하며, 여성에 대해선 △정규직처럼 대우하는 파트타임·재택근무·적합직무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보건복지 분야에서도 일자리를 15만개 가량 창출할 계획이다. 서민 부담이 큰 간병서비스를 제도화해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비롯, 장기요양보험 서비스 분야 5만개, 자활근로 분야 1만7000개, 사회복지시설 인력 1만5000개, 보건의료산업 분야 2만개 등의 일자리를 마련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업무보고에서 내년 계획에 앞서 올해 한해 평가가 보고서 첫 장을 장식했고 청년 구직자들이 직접 토론에 참석했다”면서 “이 대통령은 빈말만 하고 실천이 따르지 않는다는 ‘공언무시(空言無施)’라는 사자성어를 예로 들며 토론 과제를 곧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액션 플랜’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 김한준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