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대통령 “5년을 10년처럼 일하겠다”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5년을 10년처럼 일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헌정회 회원 2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법질서와 원칙을 바로 세워 나라의 기초를 닦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2년 가까이 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말을 앞세우기보다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이어 “제 임기 중 대단한 일을 이룰 수는 없다고 해도 다음 정권 이후에 우리나라가 승승장구할 수 있도록 모든 면에서 기초를 닦고 바로 세우고 그 일을 하고자 한다”면서 “그 일은 어렵고 인기가 없을지 모르지만 저는 그것만을 확실히 하면 이다음부터는 5년, 10년 안에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한발 더 나가 서울시장때 임기 마지막 날까지 일한 것을 소개하면서 ‘레임덕’이라는 말까지 꺼냈다.


이 대통령은 “정치 오래하신 분들은 1∼2년 남겨놓으면 레임덕이 돼서 내년에 열심히 하라고 한다”면서 “(그러나)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 열심히 하려고 한다. 마지막까지 기초를 잡고 바로 세우는데 하루도 소홀함이 없이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상적일 때는 우리가 새로운 위상을 만들기 어렵다”면서 “내년에도 우리가 합심해 금년과 같은 노력을 하면 세계적 위기를 극복할 뿐만 아니라 위기 이후에 한국의 세계적인 위상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혔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