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대우건설 주중 매각,자베즈로 24억弗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대우건설 매각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 대우건설 매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 중 하나인 자베즈 파트너사에 대우건설 주식을 24억달러에 매각하는 협상이 마무리작업에 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대우건설 매각은 이번 주에 단행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자베즈 파트너사와 TR 아메리카를 우선협상자상자로 선정하고 협상을 진행해 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대우건설 인수 당시 재무적 투자자들에게 자금지원을 받으면서 풋백옵션을 부여해 채권단에 4조원가량을 보전해줘야 하는 상황이다.

동양증권의 이광수 애널리스트는 “이번 세일은 금호아시아나가 직면한 급한 불을 끄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결과적으로 대우건설에 다시 한번 세일에 나설 것으로 전망돼 불확실성만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원규 자베즈 파트너스의 서울 지사장은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