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정몽준대표, ‘대통령+여야대표회담’ 수정 제안

정인홍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9.12.16 10:06

수정 2009.12.16 10:06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16일 국회 및 여야관계 정상화를 위해 이명박 대통령을 포함한 여야 대표회담을 민주당측에 수정 제안했다.

정 대표는 전날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대표회담을 민주당 정세균 대표에게 공식 제안했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어제 취임 100일을 맞아 여야 정당 대표회담을 제의했다”면서 “오늘은 이명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 정국을 해소하는 모임을 가질 것을 다시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담) 장소는 꼭 청와대가 아니어도 좋고, 얼마전 (이 대통령이) 욕쟁이 할머니를 찾았듯이 바깥에서 어디서나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여야 대표회담 제의에 민주당측이 부정적 입장을 밝히자 이 대통령을 포함한 여야 대표회담으로 회동 수준을 격상해 정국 난제를 풀어보자는 것이어서 민주당측 대응이 주목된다.


그는 또 영리병원 도입을 둘러싼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가족부간 갈등과 관련, “행정각부를 총괄하는 총리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가 부처간 이견 조정과 해소”라며 “총리가 적극적으로 중재·조정해 결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