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지 이수창 삼성생명 사장 아홉자리 경영론 제시

삼성생명 이수창 사장이 ‘아홉차리 경영론’을 강조했다.

이수창 사장은 2일 열린 월례조회에서 입춘(4일)을 맞아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아홉차리 정신으로 돌아가자고 임직원들에게 제의했다.

아홉차리는 각자 맡은 일을 아홉 번씩 하면 한해 동안 복을 받는다는 입춘의 세시풍속이다.


이 사장은 이날 아홉차리 정신을 삼성생명의 경영에 비유하면서 “전 임직원들은 고객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다시 말해 고객 섬김 정신을 9번 되새기자”면서 “또한 컨설턴트는 9명의 고객을 만나고 전국의 지점장들은 9명의 리쿠르팅 후보자들에게 안부전화를 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과련해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수창 사장께서 가치경영을 확산하기 위해 상(賞)을 제정하고 그 실천방법으로 아홉차리 정신을 강조하고 나섰다”면서 “삼성생명의 임직원과 컨설턴트 모두가 아홉차리의 정신으로 일 년을 보낸다면 삼성생명의 가치가 올라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이날 월례조회에서 21명의 가치경영 유공자들을 선정해 포상했으며 이수창 사장은 수상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가치경영 전파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ck7024@fnnews.com홍창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