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농산물 안전관리 크게 강화

올해부터 농산물 안전성 관리 대상 유해물질을 확대하고 조사 물량도 크게 늘리는 등 농식품 안전관리가 크게 강화된다.

3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에 따르면 기존 농산물 관리대상 유해물질은 농약과 중금속, 병원성 미생물, 곰팡이 독소 등 4개였지만 올해부터는 다이옥신 같은 잔류성 유기 오염물질과 방사능이 추가돼 총 6개로 늘어난다.

이에따라 지난해 부적합률이 높았고 생산량이 많으면서 소비도 많이 이뤄지는 54개 농산물을 선정, 농약 등 기존 관리대상 유해물질 외에 다이옥신과 방사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또 조사 물량도 지난해 5만6600건에서 올해는 6만4000건으로 13% 늘어난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가 권고하는 무작위 샘플링 권고 기준을 적용해 조사의 신뢰성을 높일 방침이다.

구체적인 조사물량은 생산량과 소비가 많은 54개 품목 1만4000건, 전국적 인지도가 높은 지역특화 농산물 3800건, 주요 수출 농산물 4000건, 지역별 자체 관리 품목 3500건 등이다.


농관원은 또 폐금속 광산 인근 농경지에서 재배되는 농산물은 중금속 오염 여부를 조사해 부적합 판정이 나오면 전량 폐기키로 했다.

학교 같은 집단급식소에 공급되는 농산물과 친환경 농산물,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농산물 등을 대상으로 유통 단계에서 부터 잔류농약을 조사할 계획이다.

하영효 농관원장은 “우리 농산물이 생산에서 유통·판매까지 전 단계에서 안전성이 유지되도록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hs@fnnews.com신현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