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 지 공항철도 새 경영전략 발표, 2015년 흑자 목표

코레일공항철도는 3일 인천 검암동 본사 1층 로비에서 새로운 경영전략을 담은 ‘도약 2015! 1등 공항철도’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공항철도 노선은 현재 KTX와 EMU열차(준고속 전동차) 운행을 비롯, 김포 경전철 및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운행, 영종-청라 등 주변 신도시 조성, 인천공항 제2터미널 건설 등 다양한 인프라 구축계획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이다.

‘도약 2015! 1등 공항철도’는 코레일공항철도가 도심과 공항, 국내와 해외를 연결하는 ‘허브 레일(Hub Rail)’ 역할 수행을 위해 고객감동과 체질혁신 등 최상의 철도서비스로 2015년에 운영흑자기반을 조성한다는 비전이다.


이를위해 공항철도는 비전을 실행할 ‘10·10·10+2h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매출액을 10배 늘리고, 공항에서 바로 갈 수 있는 생활문화공간을 10배 늘리며, 핵심인재 역량을 10배 증대시킨다는 것. 또 KTX 운행으로 인천공항에서 전국을 2시간대로 연결한다는 계획도 포함돼 있다.

코레일 허준영 사장은 “비전 2015 선포로 코레일공항철도의 목표가 명확해져 임직원들이 명분을 갖고 일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허브레일을 통한 저탄소 녹색성장 산업에 적극 동참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목표를 달성해 1등 공항철도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economist@fnnews.com이재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