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 지 도요타리콜 여파 걷잡을 수 없이 확산

도요타자동차의 리콜 여파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하원이 오는 25일(이하 현지시간) 도요타 사태에 대한 청문회를 열 계획인 가운데 전미자동차노조(UAW)는 일본 자동차업체에 대한 정부의 강경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레이 러후드 미국 교통장관은 도요타에 대해 ‘안전 불감증’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거액의 벌금 부과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UAW 일본에 대한 강경조치 촉구=도요타가 리콜로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UAW도 끼여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지는 2일(현지시간) 지난주 미 워싱턴에 있는 일본 대사관 앞에서 도요타의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 폐쇄에 반대시위를 진행한 UAW가 공장 폐쇄 문제를 리콜과 연계해 공세를 취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저널지는 또 UAW가 도요타 사태에 대한 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인 하원 통상위원회 의원들에게 무역 장벽을 통해 미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일본과 다른 국가 기업들에 더 강경한 태도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UAW의 고위 로비스트인 앨런 로이터는 “노동조합이 도요타 리콜사태에 직접 개입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리콜이 도요타가 프리몬트 공장을 계속 운영하는 것을 주장하는 노동조합의 노력에 도움을 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리콜문제, 미·일 감정싸움 번질 조짐=도요타의 리콜을 놓고 미국과 일본 정부간 감정싸움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도요타 품질담당 최고임원인 사사키 신이치 부사장이 공식적으로 사과입장을 표명했지만 미국은 오히려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2일 블룸버그통신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후드 장관은 “도요타가 지금 책임있는 행동을 하고 있지만 다소 ‘안전불감증’을 가져 문제를 일으켰다”면서 “도요타 문제는 끝이 아니다. 리콜시행과 결함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통부 관계자들이 지난해 12월 일본 도요타 본사에서 임원진들을 만나 문제점을 지적하고 ‘도요타의 법적인 책임’을 일깨웠지만 이후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러후드 장관은 또 미국 정부가 도요타에 대해 벌금부과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가 있는 제품에 대해 제때 리콜을 실시하지 않을 경우에는 최대 164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받게 된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도요타의 리콜 조치에 만족감을 표했던 러후드 장관의 이번 발언은 리콜 사태가 확산되며 미 정부의 불감증 문제로까지 확산되자 선을 긋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선 데 반해 일본 정부는 아직은 양국간 관계를 고려해 자제하는 모습이다. 일본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사이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도요타의 리콜 문제를 놓고 다시 부딪히면 관계회복에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를 대신해 대리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 경제주간지인 ‘도쿄 게이자이’는 최신호에서 “과거 자동차 무역분쟁이 재점화되는 것처럼 도요타를 맹비난하는 모습이 보여지고 있다”고 전했고 산케이신문은 지난 1일 미국 자동차산업의 부활을 추진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와 의회가 ‘도요타 때리기’ 자세로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이브리드차 프리우스도 리콜 대상=미국에서 시작된 리콜은 유럽과 중국에 이어 최근에는 중동아시아와 아프리카, 남미에서도 진행되며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AFP통신은 도요타가 문제가 된 도요타 차량을 미국에서 수입해 간 중동아시아와 아프리카, 남미에서 총 18만여대의 차량을 리콜했다고 밝혔다.

도요타의 베스트 셀링 하이브리드 차량인 ‘프리우스’도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애플 공동 창립자중 한사람인 스티브 워즈니악은 지난 2일 ABC와 인터뷰에서 “‘정속주행장치(크루즈 컨트롤)’를 이용해 자동차를 운행하고 있을 때 갑자기 속도가 시속 150㎞까지 올라갔다”면서 “차량에 제 기능을 못하는 소프트웨어가 있을 지 모른다”고 우려를 표했다./kkskim@fnnews.com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