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경부, CCX와 협력 강화

지식경제부는 미국의 대표적 탄소배출권거래 전문기관인 시카고 기후거래소(CCX)와 협력관계를 강화해 ‘한국형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설계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는 올해 하반기 사업장 단위의 배출권 거래제 시범 시행을 앞둔데 따른 것으로 이번 협력강화를 통해 국내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단순한 감축규제 차원을 넘어서 우리 경제의 성장활력의 한 축이 되도록 설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경부는 이미 철강, 섬유·화학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정착한 CCX의 전문 인력에게서 운영 방식과 자발적 탄소배출권의 연계 방안 등을 전수받을 계획. 우리나라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등록 프로그램인 KCER(Korea Certified Emission Reductions)을 국제시장에서 인정받는 방안도 CCX와 논의중이다.

/sykim@fnnews.com김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