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부강샘스 레이캅,매출 ‘쑥쑥’ 올해 150억 기대

부강샘스가 출시한 침구용 자외선살균청소기 ‘레이캅’이 매년 100% 넘는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0일 회사 측에 따르면 2007년 당시 52억원 수준이던 레이캅 매출은 2008년 60억원에서 지난해에는 10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고 올해에도 약 150억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레이캅을 포함한 회사 전체 매출은 지난해 600억원에서 올해 700억∼750억원가량으로 기대하고 있다.

1978년 설립된 부강샘스는 당초 각종 전자 부품 및 첨단 디지털 제품을 생산해 왔던 회사. 그러나 현 대표인 이성진 대표가 2005년 건강가전사업부를 신설하고 자외선살균청소기인 레이캅을 시장에 처음 내놓은 이후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레이캅은 집안의 침구, 매트리스, 카펫 등에 붙어 있는 세균 및 집먼지진드기, 미세먼지 등 각종 유해물질을 99% 이상 살균하고 청소해주는 청소기. 1분에 3600회의 펀치운동으로 침구 등을 두드려 유해물질을 최대한 빨아들이고 자외선으로 살균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2중 헤파마이크로필터링은 공기청정기 수준으로 공기를 정화하는 알러지케어 기능도 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미세먼지 청소 효율은 98%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제품 중에는 최초 모델인 가오리 모양의 ‘레이캅 스마트(SMART, BK-200)’를 비롯해 소비전력 350와트(W) 수준의 ‘레이캅 헤라(HERA,AP-200)’ 그리고 450W로 레이캅 중 가장 큰 흡입력을 가진 ‘레이캅 매그너스(MAGNUS,MG-100)’ 등이 대표적이다.

부강샘스 영업부 관계자는 “어린이 아토피 등으로 고객들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과정에서 나온 전무후무한 제품이다보니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준 것 같다”며 “올해는 공중파 방송, 홈쇼핑 공략 강화, 유아박람회 참가 등을 통해 고객들과의 접점을 더욱 넓혀 브랜드 알리기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또 기존에 선보인 제품이 10만∼20만원대 수준인데 비해 올 중반기에는 살균 등 성능은 그대로 살리고 원가 절감, 소형화 등을 통해 10만원 미만의 저가형 제품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bada@fnnews.com 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