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코로나19 해외유입 9일만에 1→6%대로 '껑충'...2차 감염도 41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6%(601명)가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24일 1%대에서 9일 만에 6%대로 올라선 것이다. 최근 2주간 해외 유입 확진자에게 노출돼 코로나19에 감염된 2차 전파 사례는 41건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일 오전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9976명이다. 전날(9887명)보다 89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89명 중 36명(40.4%)이 해외유입 사례다. 검역 단계와 지역사회에서 확인된 사례는 각각 18명이다. 36명 중 내국인이 32명(88.9%)이다. 나머지 4명(11.1%)은 외국인이다. 유입 국가로는 미국을 포함한 미주가 18명으로 가장 많다. 유럽 15명, 중국 외 아시아 3명이다. 이로써 해외유입 사례는 총 601명(내국인 551명, 외국인 50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의 5.7%에 해당한다. 방역당국이 관련 통계를 내놓기 시작한 지난달 24일 이후 해외 유입 사례는 계속 상승 추세다. 지난달 24일 1.9%→25일 2.5%→26일 3.1%→27일 3.3%→28일 3.8%→29일 4.3%→30일 4.9%→31일 5.3%→이달 1일 5.7%였다. 해외유입 확진자 601명의 40.3%(242명)가 검역 단계에서, 59.7%(359명)가 지역사회에서 각각 확인됐다. 560명의 절반이 넘는 316명(52.6%)이 유럽에서 유입된 사례였다. 뒤이어 미국 등 미주 198명(32.9%), 중국 외 아시아 67명(11.1%), 중국 17명(2.8%), 아프리카 3명(0.5%) 순이다. 최근 2주간 해외에서 들어와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508건이며, 해외유입에 따른 2차 감염 사례는 41건(8.1%)이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해외유입 사례 중에 가족은 아니라더라도 2차 감염을 일으킨 사례로 41건이 파악됐다"며 "그러나 해외 유입 사례의 2차 전파라면 대부분 동거 가족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권

뉴스쿨

부시TV

패밀리사이트

  • 부산파이낸셜
  • 블록포스트
  • Guidepost
  • fn아이포커스
  • 파이낸셜뉴스재팬
  • fnmice
  • fn이노에듀
  • fn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