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세계 제조업 경기회복 이끈다

미국,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의 제조업 경기가 최근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침체를 보였던 세계경제의 회복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제조업 경기가 살아나게 되면 생산 증대와 함께 고용이 늘게 되고 소비 증가로 연결되면서 경기 선순환으로 이어지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2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일본, 유럽 등 세계 주요 국가들의 제조업 관련 지표가 일제히 개선됐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3월 제조업 지수가 59.6으로 전월 56.5보다 3.1포인트 높아졌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57.5보다 높은 수준이고 지난 2004년 7월 이후 최고치다. 미국 제조업지수는 8개월 연속 기준치인 50을 넘어섰다.

제조업 지수가 50 이상이면 제조업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50을 밑돌면 제조업 경기가 위축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같은 날 발표된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의 제조업 지표는 40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사업체 마르키트는 3월 유로존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보다 2.4포인트 오른 56.6으로 집계돼 6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3월 PMI로 53.3을 예상했다.

유로존 16개 국가 중에서 재정적자 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의 제조업 PMI만 하락했을 뿐 독일의 제조업 PMI는 최근 14년 만에 최고치, 스위스의 경우에는 최근 3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의 제조업지수도 15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시아지역에서도 중국과 일본 등의 제조업 지표가 호전됐다.


중국의 3월 PMI는 55.1로 전달보다 3.1포인트 상승하며 13개월 연속 50 이상을 유지했고 일본의 경우는 기업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제조업 대기업의 업황판단지수(DI)가 마이너스 14로 3개월 전 마이너스 25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제이 펠드맨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적으로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로열 뱅크 오브 스코틀랜드 그룹의 자크 카일럭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에 의해 아시아에서 시작된 경기회복이 이제는 선진국 특히 유럽에서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