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지도, 공공기관과 MOU로 경쟁력 강화

▲ 지난 12일 NHN은 통계청과 '공간 위치 정보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정'을 진행했다.


NHN 검색 포털 네이버가 지난 10일 인천광역시와 ‘인천 Map 콘텐츠 공동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정’을 맺은데 이어, 12일 통계청과 ‘공간 위치 정보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정’을 맺는 등 공공기관과의 활발한 제휴를 통해 지도 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다.

13일 NHN에 따르면 네이버는 앞서 진행된 인천시와의 협약을 통해 인천시의 항공사진, 연속지적도, 3차원 공간정보 등을 제공 받고 인천시는 지도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API)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네이버는 지도 서비스 콘텐츠 구축에 따른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인천시는 네이버 지도 서비스에 인천시의 콘텐츠를 우선 적용하고, 주요 시정을 홍보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네이버는 통계청과의 협약을 통해 통계청에서 추진중인 각종 통계 조사를 위한 시스템에 네이버 지도 API를 활용토록 지원한다. 통계청은 보다 신뢰도 있는 정보에 기반해 공공사업을 진행하고,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NHN 김상헌 대표이사는 “인천시와의 제휴는 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콘텐츠의 포괄적인 업무 제휴의 첫 사례로서 의미가 있고, 통계청과의 제휴는 공공기관에서 민간포털사의 지도 응용프로그램을 활용하게 되는 첫 사례로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타 공공기관과의 제휴 업무 추진에 있어, 선도 모델로서 높은 활용 가치를 지닌다”고 말했다.



/powerzanic@fnnews.com 안대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