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이폰 iOS버그.. 알람기능 작동안돼

【로스앤젤레스=강일선특파원】 애플 아이폰이 iOS버그로 인해 알람기능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사는 이날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3일부터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에 내장된 시계가 2011년 1월 1일로 바뀌는 순간 다양한 시간대에 있는 고객들의 기기에 이상이 생기면서 알람기능이 마비됐다고 설명했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iOS의 최신 버전인 iOS4.2.1에 영향을 미치면서 알람기능이 정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나탈리 해리슨 대변인은 “애플사가 이 문제를 인지하고 있었다”는 맥월드지의 보도를 확인했다.


그는 “우리는 1월 1일과 2일 양일간 이전에 설정해 놓은 알람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고객들이 이 기간 알람을 원하면 다시 설정하면 되며 3일부터는 정상적으로 작동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버그 문제는 지난해 11월 7일 미국의 서머타임이 종료됐을 때도 발생했으며 당시 애플은 iOS4.2 업데이트를 통해 시정한 적이 있다.

이로 인해 호주의 아이폰 사용자 중 알람기능을 설정해 놓은 사람들은 1시간 일찍 일어났으며 유럽에서도 이 문제로 혼란을 겪은 바 있다.

/ki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