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출기업 41% “올 원자재값 상승 우려”

국내 무역업계는 올해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수출채산성 악화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지난달 2주 동안 900여개 무역업계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조사결과, 올해 우리 수출의 가장 큰 기회 및 위협 요인으로는 '경쟁국보다 우위에 있는 제품 경쟁력(41.9%)', '신흥경제권의 성장세 지속(28.8%)'이 꼽혔으며 가장 우려되는 위협 요인으로는 '원자재 가격 상승(41.3%)', '원·달러 환율 하락 및 변동성 확대(30.8%)'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수출업계는 올해 3대 수출 키워드로 △파이가 커지는 신흥개도국 내수시장 선점 △상대적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제품 경쟁력 제고 △채산성 악화에 따른 실속 없는 수출 방지를 꼽았다.

특히 수출기업 입장에서 수출물량이 확대되더라도 원자재 가격 상승과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채산성이 악화될 경우 수출 자체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수출채산성 악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무협은 "수출채산성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업계 차원에서는 환변동 보험 또는 선물환을 활용하고 원자재 선확보 등을 통해 이익 손실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는 환관리 서비스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안정적인 원자재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설문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 내년도 수출이 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이들은 수출가격보다는 물량 확대가 올해 수출 증가세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했다.

품목별로는 주요 품목 모두 수출이 증가할 전망이며 특히 컴퓨터 및 기계류 수출이 큰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분석됐다.

/win5858@fnnews.com김성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