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도박의 도시 LAS에서 세계 최대 디지털 가전 겜블 열려

【라스베이거스(미국)=양형욱기자】세계적인 ‘도박의 도시’ 라스베이거스에서 스마트 가전시장의 패권을 둘러싼 세계 최대의 ‘겜블’이 펼쳐진다.

세계 디지털 멀티미디어 가전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11’이 6일(현지시간)부터 3박4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CES 2011에는 글로벌 전자빅2인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해 전세계 130여 개국의 2500개 기업이 참가해 자웅을 겨룬다. CES 2011에는 관람객도 12만명 이상 찾아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될 전망이다.

특히 CES 2011은 새해 전자기업들이 ‘신무기(전략제품)’를 처음 공개하는 자리로, 한해 세계 전자시장의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전세계인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스마트 태풍이 분다
CES 2011의 화두는 한마디로 ‘스마트’다. 국내외 기업들은 CES 2011에 스마트TV, 스마트폰, 스마트 가전 등을 줄줄이 선보이면서 스마트 경연이 연출되는 분위기다.

먼저, 삼성전자는 올해 시장 주도권을 굳히기 위해 세계 최대·최고 기능의 190.5㎝(75인치) 화면크기 스마트TV를 처음 선보인다.

이 제품은 초고화질(Full HD)을 비롯해 에지형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유닛(BLU)를 적용해 소비전력이 적은 게 특징.

아울러 스마트 유저인터페이스(UI)로 종전 스마트 TV와의 확실한 차별화했다.

LG전자도 2011년형 스마트TV 전략제품을 대거 공개해 스마트TV시장의 주도권 잡기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LG전자는 이번에 자체 스마트TV 플랫폼인 ‘넷캐스트 2.0’을 기반으로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 등 프리미엄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게 했다.

스마트폰도 또다른 볼거리다.

삼성전자는 4세대 이동통신(4G)인 롱텀에볼루션(LTE) 기반의 스마트폰 ‘인스퍼레이션’을 공개한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이번에 갤럭시S와 갤럭시탭의 후속 모델을 공개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의 경우 전략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블랙’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군더더기 없는 매끄러운 디자인과 혁신기술의 조화가 특징이다.

■경박단소(輕薄短小)가 대세
CES 2011에서 눈여겨볼 트렌드 중 하나는 경박단소 열풍이다. 쉽게 말해 ‘가볍고’, ‘얇고’, ‘짧고’, ‘작은’ 제품들이 대세를 이루는 것.

그일환으로, 삼성전자는 ‘28g의 세계 최경량 무게에 힌지 없는 인체공학적인 명품 3차원(3D) 안경’을 공개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1.31㎏의 초경량 ‘삼성 노트PC 9시리즈’도 전시한다.

LG전자의 경우 노트북 테두리 두께를 4분의 1로 줄이고, 20.9㎜의 얇은 두께를 구현한 전략 노트북 엑스노트 P210시리즈를 공개한다.


■‘토끼띠 CEO’, 리더십 경연
삼성전자 최지성 대표이사 부회장과 LG전자 구본준 대표이사 부회장간 리더십 대결도 또다른 볼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공교롭게 토끼띠 동갑인 두 CEO는 토끼의 해인 2011년 CES 행사장에서 첫 리더십 라이벌전을 펼치게 된 것.

특히, 최 부회장은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한 후 첫 해외 전시회 참가이고, 구 부회장은 LG전자 CEO를 맡은 이후 첫 해외 전시회 참가다.

두 CEO가 새해 벽두 참가한 해외 전시회에서 어떤 리더십을 발휘해 현장경영을 펼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