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손보업, 실적 개선 가능성에 주목

대신증권은 3일 손해보험업에 대해 "자동차보험의 손해율 상승, 일반보험에서의 고액사고 발생 등으로 11월 손보사의 합산실적은 전월대비 1.8%감소했지만 개선 가능성에 주목해야한다"면서 비중 확대 의견을 내놨다.

최선호주로 동부화재와 삼성화재를 들었다.

강승건 애널리스트는 "올 부터 자동차보험에서 모럴해저드 감소와 지난해 보험료 인상분의 매출 반영으로 자보손해율 안정은 나타날 것이며 최근 확대되고 있는 보장성 장기보험 신계약 비중을 감안할 때 손보사 실적 개선은 중기적 관점에서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당장의 실적 부진보다는 향후 개선 가능성이 주목해야 한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특히 낮은 사업비율을 바탕으로 삼성화재는 차별화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동부화재는 경쟁사 대비 낮은 자보 및 장기보험 손해율이 실적의 차별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kmh@fnnews.com 김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