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메리츠종금증권, 증권업종 상반기 수익성 개선 기대

메리츠종금증권은 3일 증권업종에 대해 랩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상반기에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김지영 연구원은 “증권업종은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자산관리 회복에 따라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과 경기선행지수 반등에 대한 기대로 증시로의 자금유입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일부 증권사의 경우 최근 랩어카운트 판매호조로 수익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자산관리 투자를 바탕으로 랩어카운트 판매에서 뛰어난 성장성을 보이는 삼성증권과 2011년 간접투자시장 회복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한국금융지주를 최선호주로 유지한다”며 “향후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브로커리지 수익 증대가 기대되는 대우증권과 키움증권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sykim@fnnews.com 김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