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몽구 회장 “현대기아차 올해 633만대 글로벌 생산·판매”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2011년 그룹 경영방침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선언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633만대 글로벌 생산ㆍ판매를 위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역량 강화’를 최우선 경영과제로 제시했다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은 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2011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올해 경영방침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선언하고, 전 임직원이 함께 역량을 모으고 경쟁력을 제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경영환경 변화 대응을 위한 기업역량 강화 ▲미래성장을 위한 핵심역량 확보 ▲사회공헌 및 협력업체와 동반성장 강화 등을 올해 주요 경영과제로 제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세계시장에서 주목 받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강인한 신념과 불굴의 도전 정신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었다”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정 회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시장에서 창의적 변화와 끊임없는 도전만이 생존을 위한 유일한 전략”이라며 “미래의 승자가 되기 위해서는 더욱 노력하고, 앞서서 도전하고, 새로운 길을 계속 개척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생산거점과 판매거점간의 유기적 협조시스템 구축 ▲글로벌 기업으로서 경영 프로세스 개선 및 제도 정비 ▲고객과 인재를 중시하는 창의적인 글로벌 조직문화 확산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미래성장을 위한 핵심역량 확보’를 위해 품질경영 지속 추진 및 강화를 통한 전세계 고객의 신뢰에 보답하고 친환경차 부문 기술개발 및 투자 확대로 해당 분야 원천기술과 경쟁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정 회장은 “지난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 현대제철 일관제철소 고로 1,2호기에 이어 올해 고로 3호기를 추가 건설해 ‘연간 1200만뻌 고로 생산 체계’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제철산업에서의 경쟁력 확보는 물론, 양질의 자동차용 강판 생산을 통한 완성차의 품질 경쟁력 제고를 당부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올해 주요 경영과제의 하나로 ‘사회공헌 및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 강화’를 국가경제 및 사회 발전에 공헌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각 분야별 다양한 활동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우리나라가 세계 7위의 무역대국으로 성장한 것에 이어 선진국에 진입하기 위하여 국가경제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oon@fnnews.com 윤정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