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상수-이회창 “새해 개헌논의 시작해야”

한나라당 안상수·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3일 새해에 개헌논의가 시작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새해 인사를 겸해 가진 회동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안 대표는 “새해에는 개헌논의가 돼야 한다”고 전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극심한 만큼 권력집중을 막아야 한다”며 “또한 권력구조 문제는 다수 국민의 뜻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논의는 해야 하지만, 국민의 뜻에 따라 추진돼야 할 것”이라며 “권력구조, 기본권 문제 등 정치 선진화에 대해 함께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개헌논의 착수’에 대해 입장을 같이 하면서 “21세기형 국가구조를 담는 방향이 모색돼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개헌논의는 이러한 비전과 원칙을 지켜야 하며, 구체적 어젠다에 대해 참여해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당 대표가 이같이 의견을 모음에 따라 정치권 내 개헌논의가 확산될지 주목된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