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박삼구 금호 회장, 새 금호아시아나 역사 원년 만들자 당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신년사에서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금호아시아나’ 역사의 자랑스러운 원년을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박 회장은 3일 서울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1관에서 진행된 시무식에서 “지난해는 그룹이 워크아웃에 들어간 어려웠던 시기였지만 임직원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그룹 경영정상화에 청신호를 밝힐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이어 “그룹은 올 한 해를 ‘새로운 금호아시아나 기반 구축의 해’로 정했다”면서 “기반 구축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이뤄내고 워크아웃을 성공적으로 조기에 졸업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새로운 금호아시아나의 기반 구축’ 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구조조정 조기 매듭과 알차고 강한 기업 건설, 아름다운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박 회장은 “기업의 역사에는 희비와 부침이 있기 마련이고 우리 그룹은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켜 온 65년의 전통과 저력이 있다”면서 “창업 당시부터 면면히 내려 온 ‘집념’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새로운 금호아시아나’의 역사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임직원 모두는 ‘하겠다는 의지’, ’하고 싶어하는 열정’, ‘할 수 있다는 확신’으로 올해 경영 목표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kkskim@fnnews.com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