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화학 “전기차 배터리·LCD 유리기판, 세계 일등할 것”

LG화학 김반석 부회장은 3일 “새로 시작하는 핵심사업인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와 LCD용 유리기판 사업도 반드시 글로벌 일등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석해 신년사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우리는 전 구성원이 LG Way와 Speed 경영을 실천함으로써 시장에서 인정받는 훌륭한 성과를 창출했다”고 자평하고, 올해에는 “핵심사업 일등 추구, 고객가치 창조, 글로벌 조직역량 강화 등 3대 스피드 경영과제를 중점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경기전망에 대해 “올해는 우리의 전략시장인 중국시장과 IT 등 전방산업의 성장성이 둔화될 것”이라며 “원화강세가 예상되는 등 경영환경이 지난해보다 악화될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하지만 어려운 경영 환경속에서도 철저한 준비로 사업의 근본적경쟁력을강화해 핵심사업을 글로벌 일등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핵심사업에서 탁월한성과를 내고 일등이 돼야 미래를 위한 신사업도 잘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경쟁사를 압도할 수있는 코스트 리더십,프로덕트 리더십, 마켓 리더십을 확보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를위해 “우리의 강점인 R&D 역량과 공정기술력을더욱 강화해 경쟁사보다 월등한 최고의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LG화학을 ‘최고 수준의 테크놀로지 컴퍼니’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그는 “원 컴퍼니, 원 비전 하에서 지속적으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글로벌 조직역량을 강화해 가겠다”면서 “모든 구성원이 도전적 목표를 설정하고 몰입해 성공체험을 함으로써 ‘일을 통한 재미를 느끼는 훌륭한 일터’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win5858@fnnews.com김성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