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그룹,“위키리스크 폭로,사실과 다르다”

현대그룹은 3일 현정은 회장이 지난해 8월 방북했다 귀환한 후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김정일 면담결과를 설명하면서 한국정부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는 위키리크스 폭로를 전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현대그룹은 “당시 현 회장은 스티븐슨 대사를 방문해 결코 우리 정부에 불만을 토로한 적이 없으며, 당시 북측이 다소 유화적이고 우리정부가 강경 기조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말했을 뿐”이라며 “통역상 오류로 진의가 잘못 전달된 것 같다”다고 강조했다.


현대그룹은 또 김정일 위원장이 현 회장에게 “중국을 믿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당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아태평화위 위원장 겸임)이 “현 회장이 정부에 식량원조를 제의해 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김양건 부장이 아니라 당시 원동연 아태평화위 실장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그룹측은 “이처럼 당시 스티븐슨 대사에게 전한 대화의 상당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돼 있는 등 오류가 많다”고 지적했다.

/ehcho@fnnews.com조은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