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충남 예산군 일대 친환경농업단지 조성

【대전=김원준기자】 충남 예산군 봉산면과 덕산면 일대에 자원순환형 ‘광역친환경농업단지’가 조성된다.

충남도는 예산광역친환경농업단지가 첫 번째 광역친환경농업단지로 선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본격적인 조성사업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광역친환경농업단지는 농업환경을 바꾸고 친환경농업을 키우기 위해 논·밭 농사와 축산을 연계하는 광역단위 자원순환형 친환경농업단지다.

농가 1039세대에 농경지 1176㏊, 축산분야 364세대에 소·돼지 등 6만5000마리 규모로 조성되는 예산광역친환경농업단지는 덕산농협이 사업을 주관하며 농업과 유기축분을 활용한 자원순환농업으로 우리밀과 유기축산단지로 조성된다.


주요 사업은 △미생물배양시설 등 친환경농자재 장비 확충 △우렁이 양식장, 쌀겨펠릿제조기 등 친환경 농축산물생산시설 구축 △유기축사 중심 경축순환자원화 시설 △친환경산지유통시설 △웰컴센터·에드팜 등 교육관광 기반시설 조성 등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3년간 총 1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광역친환경농업단지 조성은 충남도가 친환경농업육성 원년으로 선포한 뒤 첫 번째 발전모델”이라면서 “사업계획 수립단계부터 면밀히 분석해 도내 친환경농업의 핵심단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