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부처 “올 FTA 확대·대내외 체질 강화 주력”

올해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무역규모 1조달러 달성, 자유무역협정(FTA) 확대에 나서고 대내적으로 경제체질 강화, 물가안정·일자리 창출, 지속성장 기반 강화에 주력해 나가는 경제정책을 펼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김동수 공정거래위원장은 각각 신년사, 취임사 등을 통해 이 같은 정책방향을 밝혔다.

윤증현 장관은 "경제체질 강화, 물가안정·일자리 창출, 지속성장 기반 강화, 자유무역협정(FTA) 등 대외협력 확대가 올해의 주요 정책 방향"이라며 "올 한해는 새로운 환경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필요한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근본적인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경제정책방향 세부 추진 과제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으로 나뉘어 있는 경제의 이중구조 해소, 공정경쟁을 위한 제도 개선, 복지정책의 원칙과 규율, 서비스업 선진화, 캐나다·호주 등과 진행 중인 FTA협정 추진 등 대외협력 확대를 제시했다.

최경환 장관은 "무역 1조달러 시대의 선진경제를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자"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서로에 도움을 주는 동반성장 환경을 조성하고 이러한 분위기가 경제 전반을 아우르는 문화로 확산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새로운 수출 주력으로 키우고 제2, 제3의 원전 수주에도 적극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취임식을 가진 김동수 공정위원장은 취임사에서 "일부에서는 공정위가 물가안정을 책임지는 부처는 아니라고 하지만 이는 나무만 보고 숲은 보지 못하는 근시안적 논리와 다를 바 없다"며 "가격이 결정되는 과정에서 유통체계 내의 구조적인 문제 등으로 인해 시장가격이 왜곡되는 사례가 비일비재한 만큼 물가안정을 위해 (공정위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석동 금융위원장과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한목소리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대로 가는 건 곤란하다"며 가계대출 거치기간 연장을 일정부분 제한할 뜻을 밝혀 금융시장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mirror@fnnews.com김규성 박신영 유영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