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대통령“3% 물가 잡지 못하면 서민들에 직접 영향 돌아가”

이명박 대통령은 4일 “3% 물가를 잡지 못하면 서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이 돌아간다는 생각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물가 인상이 불가피한 분야도 있겠지만 정부가 노력하면 상당부분 억제할 수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서민생활과 밀접한 품목에 대한 부처별 관리방안을 조속히 수립하라”면서 “불가피한 것은 속도를 늦추고 억제할 수 있는 것은 억제해 달라. 서민을 위해 물가와의 전쟁이라는 생각을 갖고 물가 억제를 위해 노력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은 “그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민연금공단, 근로복지공단에서 각각 수행하던 4대 사회보험 징수업무가 금년 1월 1일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 일원화 되었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4대 사회보험 징수 통합은 현 정부 들어와 계획을 세웠고 올 해부터 실시하는 것이다”면서 “시행착오가 생기지 않도록 치밀하게 해 성과를 거둘 수 있게 하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작년 연말에 각 부처 업무보고를 마무리 하는 등 연초부처 예산을 집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연초부터 예산집행을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하지만 매우 효율적으로 해 달라”면서 “상반기에 선제적으로 예산을 집행해 주면 올해 목표인 5% 경제성장을 달성 할 수 있다. 아울러 3% 물가관리는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