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경남은행 설 특별경영안정자금 대출 실시

경남은행은 중소기업의 경영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설 특별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총 3000억원 규모로 마련된 설 특별경영안정자금 대출은 오는 2월 28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대출대상은 경남·울산·부산을 포함한 전국의 중소기업이며 정밀신용등급 BB-이상이면 자금지원이 가능하다.
지원규모는 업체당 최고 10억원 이내이며, 대출기간은 1년이다. 금리는 시장금리변동기준금리를 기준으로 신용등급과 담보조건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경남은행 관계자는 “설 특별경영안정자금에 대한 영업점장의 ‘금리감면 전결권’을 확대 조정, 중소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면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k7024@fnnews.com홍창기기자